요 몇년간 이상하게 자꾸 눈길을 끌었던 책자. <Princess, the true story of life inside saudi arabia's royal family by Jean Sass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들어 중동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그냥 중동여인의 얼굴이 나온 책자의 표지에 끌리고 왠지 사우디 아라비아의 로열패밀리인 공주의 실화라는 얘기에 끌려서 살까 말까 몇번을 망설이다가....2008년 올해 드디어 구매를 했다. 그리곤 정말 눈을 떼지 못하고 이야기 속에 빠져들었다.

중동의 로열 패밀리하면 왠지 엄청난 부와 함께 권력을 누릴 거라고 막연히 생각했다. 그리고 내가 아는 중동의 이미지는 이미 두바이라는 초현대적인 도시의 이미지로 변해 있어서, 로열 패밀리하면 그냥 최고위층, 최상류층 정도의 이미지였다.

그런데 이 책의 내용은 전혀 다른 스토리다. 물론 부는 세계 최정상급이다. 로열 패밀리로서 절대권력을 누릴 수 있다. 그러나 여자의 경우? 로열 패밀리라도 아버지와 남자 형제의 권력하에서 하나의 인형일 뿐이다. 철저하게 남성 우월주의인 사회. 로열패밀리라도 여자로 태어났다면 하나의 인격체로 존중받지 못하고, 어릴 때에는 아버지의 뜻대로, 남자 형제의 뜻대로, 그리고 남편의 뜻대로의 인생을 받아들이고 순종해야 하는 인생이 바로 이 책에서 그려진 사우디 아라비아 여인의 인생이었다.

어릴 때부터 남자를 섬기고 복종하도록 세뇌당한 여아들은 생리가 시작됨과 동시에 갑자기 여인으로서 부담스러운 사회적인 시선을 받게 되고, 대개는 곧장 아버지와 남자형제의 뜻에 따라 나이든 남자의 두번째,세번째, 네번째 부인이 된다. 10대의 소녀가 아름다운 꽃봉오리를 채 펴보지도 못하고, 바로 아버지에게서 또 다른... 생전 처음보는 남자에게로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맡겨져 버리는 처지. 바로 사우디 아라비아의 여인이다. 로열 패밀리라고 해서 다르지 않았다.

그리고 사우디 아라비아의 여인이 아니고, 무슬림이 아닌 여성은 정말 인격체로서 존중받기 힘든 상황이다. 이 책이 과장되었을지는 모르겠지만, 만일 책의 내용대로 실화를 바탕으로 쓰여진 책이라면, 믿기 힘들정도의 일이 벌어지는 곳이 바로 사우디 아라비아다.

많은 이들이 사우디 아라비아는 아직 여성이 혼자 입국하기 힘든 곳이라고 했는데, 이 책을 읽어보면 절로 그런 생각이 들게 된다. 이 세상 한편에서 여성들에게 벌어지는 믿기 힘든 일이 벌어지고 있는 곳....내가 알고 있는 이슬람은 여성을 보호하는 종교인데, 이 책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은 코란을 임의대로 잘못 해석해서 남성의 편의대로 여성을 종속화시켰다.

"센세이셔널" 바로 이 책을 읽으면서 떠오른 단어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최근에 '비서처럼 하라'라는 책을 접했습니다. 한 3일정도 걸려서 읽었는데, 제가 비서는 아니지만 새로운 조직에서 생활을 시작한 저한테 상당히 도움이 되었습니다.

새 직장에서 우연히 사장님 비서분과 가까운 자리에 앉게 되었는데요, 그러다 보니 아무래도 사장님과 비서분간의 대화라든지 평상시의 커뮤니케이션 하는 모습을 많이 보게 됩니다.

본인이 하기 나름이고 조직에 따라 다르겠지만,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비서의 역할은 단순한 스케쥴 관리자가 아니라 회사의 최고결정권자인 사장님의 마인드를 완벽하게 이해하고, 회사 임직원들과 사장님을 잘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하는 자리였습니다.

제가 근무하는 회사의 비서분은 사내에서 정말 사장님 비서가 없으면 회사 운영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는 평을 받고 있을 정도로 훌륭한 비서입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정말 이 비서분을 많이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이책에서 알려주는 10가지 비서의 방식이 있는데요, 살펴보면...

1. 일찌감치 멀티 플레이어가 되라. 일맛을 들여라.
2. 곁에 두고 가르치고 싶은 사람은 '재능'보다 '충성심'이 뛰어난 사람이다.
3. 상사를 매니지먼트 해드리면, 당신의 위상이 높아진다.
4. 배울 수 있을 때 올인 하라. 부지런을 떨어라.
5. 보스의 관점, 보스의 시야를 가지면, 당신도 곧 보스가 된다.
6. 상사에게 정보를 상납하라. 그것도 고급정보를 드려라.
7. 조직 중심의 커뮤니케이션, 비서화법을 배워라.
8. 아무도 지적하지 않지만, 가장 꼬투리 잡히기 좋은 게 매너다.
9. 독립군이 되고 싶지 않다면, 성질을 다스려라.
10. 인맥과 관계, 당신의 보스로부터 배워라.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지인 중 또 한 사람이 떠올랐습니다. 그 분은 홍보 담당자입니다. 10년이 넘는 동안에 3군데의 인터넷 회사에서 홍보를 담당했는데, 매번 사장님들이 가장 신뢰하는 직원으로 사랑(?) 받았습니다.

이분과 어제 식사를 하면서 많은 얘기를 나누었는데요, 이 책에서 나온 얘기를 하나 하시더군요. "보스는 고독하다"고...이분은 보스를 옆에서 도와주고 위로해 주고, 외부와 소통하고 직원들과 소통하게 하는 역할을 하는 사람으로서 정말 충심을 다해서 보스를 보좌하다 보니, 자신도 모르는 사이 정말 사장님들이 가장 신임하고 믿고 의지하는 직원이 되어 있더답니다. 또한 사장님과 같은 생각을 공유하기 위해서 사장님이 읽는 책은 무조건 읽고, 사장님의 말씀은 거의다 노트에 받아 적어서, 사장님과 같은 눈높이와 생각의 구조를 갖추고자 의식적인 노력을 많이 했다고 합니다. 그러다 보니, 사장님 대신 외부기고문을 작성한 글을 사장님이 보고는 따로 불러서 이글은 정말 본인이 쓴 것 같다면서, 참 신기하다는 말씀을 들을 정도 였으니...그저 대단하다는 생각과 함께 조직내에서 보스의 마음을 가장 많이 알고 있어야 하는 사람은 비서뿐만이 아니라 홍보담당자라는 생각도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happicialist.tistory.com BlogIcon Energizer 진미 2008.03.17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__^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The First 90 Days: Critical Success Strategies for New Leaders at All Levels (Your Coach in a Box)

대학졸업후 들어간 첫 직장. 10년이 지나고, 2008년 새로운 직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되었다.

낯선 환경에서 시작하는 또 다른 인생! 고민도 많고 걱정도 많고, 새가슴이 되어 두근두근두근...

새로운 환경 적응에 앞서 떠난 여행길. 과거를 뒤로 하고, 새로운 마인드로 변화하기 위해서 방문한 두바이. 두바이 국제공항 서점코너에서 우연히 HBR의 The First 90 Days를 찾았다.

미 대통령은 취임후 100일간의 검증과정 허니문 기간을 가지게 되는 데, 다른 조직의 리더들은 90일이 부여된다는 거다.

90일동안 회사의 모든 역사.문화.정치를 읽히고, 향후 계획을 세우는 등의 투자과정을 거치면 90일 이후에는 회사에 value를 되돌려주어야 한다는....90일이 바로 회사가 새로운 리더에게 부여한 수익분기점이라는 내용이다. 이 수익분기점을 90일에서 하루라도 빨리 앞당길 수 있다면 성공적으로 새로운 직장에 적응한 것이다.

실제로 직장을 옮기기 전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책장을 넘겼는데, 일주일간의 여행이 끝나도록 책을 다 끝내지 못하고, 첫출근 새벽녘에야 책을 다 읽을 수 있었다.

이 책에도 쓰여져 있지만, 운이 좋아 새직장으로 옮기기 전에 한달 이상의 휴식기간이 있다면 정말 좋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다만 몇시간이라도 새직장에 옮기기 전 본인의 마인드를 새로운 직장모드에 맟주기 위한 의식적인 노력을 기한다면, 훨씬 도움이 된다고 했는데...이제 새직장 출근 3일째...실제로 이 책의 내용이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첫날이 길고, 둘째날 세째날이 길게 느껴졌다...어서 첫 일주일이 지나고, 다시 찬찬히 앉아서 이 책을 홅어보고 싶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8.01.11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일 길게 다닌 직장이 2년 8개월짜리인 저로서는 10년을 한 직장에 다니 부장님이 엄청 대단하게 느껴진다는 거~~ 새 직장에서도 잘 하실거에요. 당신은 최고니까요~ 화팅!!

    • Favicon of https://passion4travel.tistory.com BlogIcon passion4travel 2008.01.12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팀장님의 응원 감사합니다!!! 이주 한주가 지났는데요, 오늘은 하루종일 잠만 잤답니다. 긴장했었나봐요..후후훗.우리 모두에게 2008년 한해는 새로운 일, 즐거운 일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행복한 한해가 되기를...



이쁜 조카 찌호가 어느새 돌을 맞이합니다.  아기사진 전문 스튜디오에 가서 사진을 찍은 사진이 너무 예뻐서 사진을 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garcia.tistory.com BlogIcon 허튼가락 2007.10.25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찡그린 모습이 참 귀엽습니다. 그 위의 사진은 매달린 풍선이 꼭 구름같아 비행사 분위기 물씬 합니다. ^^

    • Favicon of https://passion4travel.tistory.com BlogIcon passion4travel 2007.10.26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허튼가락님!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세요? 조카가 이번주에 돌잔치를 하는데요, 요즘에는 요놈 보는 재미가 아주 쏠쏠합니다. 어린아이는 자기가 좋고 싫고 재미나고 실증나고, 모든 감정을 정말 솔직하게 다 얼굴에 드러내는 것 같아요. 그런데, 그 모습이 정말 다 그렇게 사랑스러울수가 없네요^^



천고마비의 계절이다.

요즘 어찌나 식욕이 좋은 지, 밥 먹고 돌아서면 또 우유먹고 있고, 또 조금 있다가 사과를 잘라서 먹고 있고...정말 끊이없이 먹고 있다. 그러다 보니, 배가 빵~~~빵^^.

사진을 뒤적뒤적 하다니, 몇년전 상하이 신시가지와 일본 온천마을 료깐의 요리 사진을 발견했다. 그때의 그 감동이 몰려와서 사진을 올려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Shanghai, 2006


상하이는 출장으로 두번 방문했다. 첫 출장길에 상하이 지사에서 상하이의 청담동이라는 <신천지>라는 구역을 데리고 가서, 이곳 최고의 맛과 유서 깊은 집이라며 소개한 식당. 꼬르동블루 자격증이 내부에 있었는데, 겉 모습도 오래된 역사가 느껴졌고, 결코 잊을 수 없는 맛이었다. 그래서 두번째 출장길에는 다른 사람들을 이끌고 이 곳을 다시 찾을 수 밖에 없었던 식당.

이름은 기억나지 않지만, 신천지 입구에 바로 있는 중국식당이다. 메뉴는 동파육도 인기지만, 바로 이 사천식 요리의 진수를 보여주는 매운 고추를 잔뜩 깔아놓고, 각종 해산물과 닭고기, 돼지고기를 튀겨서 향신료로 버무린채 큰 대나무 소쿠리에 담겨 나온 음식이 최고!!! 요 위 사진은 이 매운 고추 튀김위에 게를 올려놓은 버전!

그 매운 맛은 눈물을 흘리면서도 계속 먹게 된다. 특히 라운드 테이블에서 침을 질질 흘리고, 눈물을 찔끔찔끔 흘리는 못난 얼굴을 하면서도 이 고추를 야금 야금 먹을 수 밖에 없게 만든다. 약주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해서는 맥주도 좋지만, 도수가 센 중국 전통술이 이 요리와 아주 잘 어울린다.

으~~ 이 글을 쓰면서도 입안에 침이 고인다, 고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Ryokan, Japan, 2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큐슈지방으로 떠난 나 홀로 여행길! 온천욕이 좋다고 해서, 산골 온천마을로 길을 잡고, 큰 맘 먹고 료칸을 예약했다. 산자락에 자리잡은 온천마을은 료칸마다 특색있는 온천과 감동적인 요리로 손님들을 맞이해 줬다.

혼자 방에서 먹기 보다는 바깥 정취도 보면서 식사를 하고 싶어서 자리잡은 식당은 아담한 사이즈였는데, 혼자 식사하기에 편하도록 나즈막한 칸막이를 놓아주었다. 일본 전통 복장을 입은 직원이 조심조심 내딛는 발걸음으로 오늘의 요리 메뉴라면서 읽을 수는 없었지만, 일본어로 메뉴를 쓴 한지를 내밀었다. 그리고 음식이 하나둘 접시에 담겨져 나오는데...

음식이 보고 왜 눈으로 먼저 먹는다고 하는 지 알 수 있었다. 요리를 내올 때 마다 그릇과 음식과 데코레이션이 어우러져서 뭔가의 스토리를 만들어 내는 듯 했다. 마치 우리나라의 동네 초가삼간에서 주인장이 정성껏 마련한 음식을 대접받는 듯도 하고, 깊숙한 산골마을에서 단촐하지만 마음이 담긴 달달한 사과가 입맛을 돋구고, 청명한 호숫가에서 핀 연꽃을 바라보며 쌉싸름하고 씹히는 맛이 일품인 요리를 먹는 즐거움....

이날 정말  음식이 나올때마다 카메라 셔터를 누르느라 정신이 없었다. 물론 음식마다 최대한 시각과 후각, 촉각 오감을 다 동원해서 시간도 충분히 갖고 여유있게 즐겼는데, 온천후 노곤한 몸에 이만한 호사는 없는 거 같다.

일본 료깐의 음식은 정말 감동이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