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Dubai, 2007-2008

2007년을 보내고 2008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순간. 올해에는 두바이에서 맞이했다.

가장 좋은 스팟이 어디일지 나름 고민을 하다가 선택한 곳은 바로 두바이의 상징 버즈알아랍 호텔이 한눈에 보이는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

10시경 도착해서 자정을 기다리면서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에서 최고의 장소를 찾아 헤맸다. 자정이 가까워질수록 수많은 두바이 거주민들과 관광객들이 같은 생각으로 몰려들기 시작했다. 버즈알아랍 호텔이 보이는 입구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카메라를 들고 진을 치고 서있었고,  나이트클럽 입구는 덩치가 듬직한 기도가 자리를 잡고 화려한 성장을 차려입은 VIP들을 맞이하느라 분주했다. 세련된 복장을 입고 빠른 걸음으로 친구들과 함께 새해 카운트다운을 하기위해 예약한 레스토랑과 바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이들이 마음을 들뜨게 하는 축제의 분위기를 자아냈다.  

대부분의 레스토랑 바와 나이트클럽은 일찌감치 예약이 끝났고, 새해맞이 특별 데코레이션과 함께 신나는 음악과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었다. 넘치는 사람들을 한 명이라도 더 받기 위해서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는 평상시에는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에서 멋진 풍광을 자랑하는 수로를 향해 나 있는 중앙 계단의 공간을 막고 콘서트와 댄스를 함께 즐기면서 식사와 시샤(물담배)를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야외공간을 만들었다. 자정이 거의 다 되자 많은 사람들이 플로어로 나와서 서로 껴안고 부등켜 안고 지나가는 한해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 새해에 대한 기대감으로 환히 빛나는 얼굴로 끊임없이 즐거운 웃음을 터트리면서, 공기중에 마치 해피 바이러스가 떠다니는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삼오오 친구들끼리 어깨를 가까이 하면서 드디어 시작된 카운트다운! 10, 9, 8, 7....3, 2, 1!!!! 드디어 새해를 맞이했다. 버즈알아랍호텔과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 하늘에 불꽃놀이가 시작되면서 축제의 분위기는 한껏 고조되었다.10분 동안 계속된 불꽃놀이는 버즈알아랍 호텔이 계속해서 조명을 바꿔가면서 변화하는 것과 맟춰서 환상적인 모습을 자아냈다. 특히나 아랍전통의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 하늘에서 터지는 황금빛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은 저절로 탄성이 터질 수 밖에 없었다. 열심히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지만, 어찌나 포토순간을 못 맞추는 지 안타까웠는데, 나중에는 그냥 이 순간을 즐기자는 생각에 화려한 모습으로 변하는 하늘만 쳐다보았다.

문제는 호텔로 돌아가는 길...가뜩이나 심한 교통체증에 과연 무사히 호텔로 돌아갈 수 있을지....걱정 가득한 마음으로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 입구로 나오자...역시나 도저히 택시를 잡기는 불가능할 것 같아만 보였다. 꽉 막힌 도로에서 차들은 전혀 움직이지 않았고, 빈 택시는 보이지 않았다.하필 호텔은 정말 먼 거리에 있는데...

새해 기념으로 빵빵 클랙션을 울리는 차들, 교통체증에 빵빵 거리는 차들, 그리고 오픈카에서 온몸을 일으켜서 축제의 즐거움을 마음껏 발산하는 젊은이들, 도로가에 위치한 주택가에서는 친구들끼리 파티를 즐기는지 터져나오는 즐거운 음악소리....주메이라 비치가 완전 축제의 한복판인 속에서 또 일군의 사람들은 도로가에서 차를 잡기 위한 전쟁을 시작했다.

정말 운이 좋게도 마음씨 좋은 런던에서 온 관광객 부부가 잡은 택시에 동승할 수 있었다. 그런데, 호텔로 가기까지 2시간이 넘게 걸릴 줄은 정말 예상밖....결국 런던에서온 관광객 부부는 부부싸움- 이렇게 차안에 갇혀있느니 차라리 무작정이라도 걸어가자는 아저씨와 길도 모르는데 이성을 차리고 택시를 타고 가자는 아줌마-끝에 30분을 택시안에 갇혀있다, 걸어가보겠다며 모험을 선택하고, 나는 그냥 죽치고 택시에 앉아있다가 3시가 다 되어서 호텔로 돌아올 수 있었다. 다행히 두바이의 택시비가 싸서 다행이었지, 아니었으면 신용카드로 받지 않는데, 큰일날 뻔 했다.

또 한번의 잊지 못할 여행의 기억을 가지고, 그렇게 새해를 두바이에서 맞이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Dubai, 2007-2008


7성급 호텔 버즈 알 아랍호텔에서도 가장 유명한 레스토랑은?

두말할 것 없이 Al Mahara 해산물 레스토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아공 출신 호텔 홍보담당자의 안내를 받아,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하에 내리는 순간, 황금빛 터널을 통해 보이는 건 바로 한쪽 벽면을 다 채우는 유리 속에 펼쳐진 바닷속의 모습. 버즈 알 아랍 호텔이 바다위에 만든 인공섬에 세워진 호텔이라는 점을 한눈에 볼 수 있었다.

자유롭게 유영하는 바다생물들을 바라보며 너무나도 화려한 문양의 데코레이션으로 가득한 이곳에서의 식사는 정말 멋지겠다는 생각이 절로 났다.

그런데 이보다 더 특이한 경험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를 깜짝 놀라게 해주겠다며 안내한 곳은 3분 동안 바닷속에서 잠수 경험을 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룸이었다. 식당을 찾는 사람들에게 이 짧은 순간동안 정말 바닷속을 유영하고 온 듯한 착각을 주는 시설인데, 정말 잊을 수 없는 기억으로 남을 것이 분명하다. 그리고 먹는 해산물 요리는 당연히 최고로 신선하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을 듯 하다.

음식은 해산물이 메인으로 서양과 중국식의 요리스타일이다. 점심식사는 12:30-2:30, 저녁식사는 19:00-24:00. 당연히 완전 정장을 입어야지만 출입할 수 있다. 하프 연주자가 저녁식사때에는 공연을 한다.

전화: 9714 3017600
위치: 버즈 알 아랍 호텔 지하층

* Photo: Jumeirah Homepage

두바이에서 제일 유명한 쇼핑장소는 바로 골드 수크, 스파이스 수크. 허름한 옛 두바이 시가지 건물들 사이에 고불고불 난 길목에 자리잡은 금시장과 향신료시장은 대낮부터 휘황찬란한 빛으로 관광객을 현혹하고, 골목 가득 오감을 자극하는 향내로 다시 관광객을 취하게 만든다.

그렇지만 옛날 아랍의 정취를 느끼고 그 기념품을 사기 위해 꼭 구 시가지의 수크에서 쇼핑을 해야되는 건 아니다.

두바이를 찾는 관광객들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서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내에 현대판 아랍시장을 멋스럽게 재현해 놓은 곳이 있다.

바로 Souk Madinat Jumeirah!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k는 영어로는 Market 시장이라는 뜻인데, 이곳은 예전 아랍상인들이 물건을 팔던 그 시절을 7성급 호텔 버즈 알 아랍과 6성급 호텔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에 묵을 수 있는 관광객들의 입맞에 맞춰서 새롭게 만든 쇼핑몰이다.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이 아랍 황실을 컨셉으로 외관을 설계해서, 이 쇼핑몰도 외관은 아랍전통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쇼핑몰 안은 예전 수크처럼 조그마한 샛길들이 많이 나 있어서, 생각보다 그리 크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무척이나 많은 샵들이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아랍 전통 생활용품부터 기념품, 간단한 스낵류부터 최고급 레스토랑까지 거의 관광객이 쇼핑하면서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이 다 있는 종합 쇼핑몰이다.
 
사람들이 그다지 많지 않아서 호젓하니 쇼핑을 즐길 수 있고, 곳곳에 야외로 통하는 테라스가 연결되어 있어서, 햇빛을 쬐면서 커피 한잔을 여유있게 즐길 수 도 있다. 특히 야외는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의 특징인 수로가 거미줄처럼 연결되어 있어서, 수로에 떠 다지는 이브라(목선)을 내려 보다가 고개 들어 7성급 호텔 버즈 알 아랍 호텔에 햇살에 눈 부시게 반사되는 모습도 보고... 그냥 쇼핑만을 위해서 들르기 보다는 여유 있게 반나절을 보내기 위해 들를 만한 곳.

영업시간: 일요일~수요일 10:00-23:00

* Photo: Jumeirah Group Homepage


예전에 어느 헐리웃 영화에서 봤던 장면. 너무나도 화려한 모자이크가 인상적인 기둥이 여럿 있는 실내 수영장이 나왔다. 엄청난 부호가 즐길 수 있는 듯한 인테리어는 수영장의 물결이 빛을 받아 실내에서 넘실거리면서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는데, 멋진 몸매의 주인공이 물살을 가르며 수영하는 모습이 그리도 멋질 수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알고 보니, 이곳은 바로 두바이 버즈알아랍호텔 스파인 Assawan Spa 에 부속된 수영장이라는 사실...

우리의 상식과 달리 이곳에서는 스파를 즐긴 후에 다시 수영을 즐기는 모양이다. 최고의 전망을 자랑하는 버즈알아랍 호텔 18층에 위치한 스파는 정말 멋진 광경을 제공해준다. 전면이 유리로 장식되어 있어서, 스파나 수영을 즐기다가 바깥을 보면 맑은 하늘과 아라비안 해안이 바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성급 호텔이니 그 호화로움이야 더 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우연히 기회가 되어 스파를 즐기러온 사람들이 머무는 라운지를 방문할 수 있었는데, 버즈알아랍 호텔 상층 중심부에 위치해 있어서, 로브를 읽고 자유롭게 걸어다니며 잡지도 읽고 커피도 한잔 할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다. 이 자리에서 일어나 아래를 내려다 보면, 바로 버즈알아랍 호텔의 1층 로비가 보이는데, 위에서 내려다본 버즈알아랍호텔은 정말 황금빛과 다양한 색상의 물결...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Spa Lounge, Burj Al Arab, Dubai, 2006


그렇지만 90분이 넘는 스파로 릴랙스된 상태에서 로브와 슬리퍼를 신고 오픈된 공간에서 남녀가 섞여서 커피를 마신다...그다지 끌리진 않던데, 나만 그랬나??? 하여튼 그래서 그런지 그날은 한명도 라운지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그리고 언뜻 본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자그마한 Family Pool도 물이 수영장에 넘쳐 흐르는데, 전면 유리를 바라보니, 마치 공중부양해서 수영을 즐기는 듯한 착각이 일 정도였다. 근데 조금 웃긴건 그다지 크지도 않은 수영장인데도 짧은 반바지와 티셔츠를 입은 안전요원이 항상 대기중이라는 거다.

하여튼 중요한 건 엄청 보기 좋았다는 거고, 볼 수 밖에 없었던데 못내 아쉬움으로 남았다는 거다.아~~나도 언젠가 이곳을 함 이용해 볼 수 있을지...우리나라 신혼부부들은 허니문으로 간다던데...하여튼 부럽다. 참 Assawan은 치유효과가 있는 중동의 돌이름에서 유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업시간: 7:00-22:00
위치: 버즈알아랍호텔 18층
연락처: 04 301 7777
홈페이지: www.burj-al-arab.com


두바이와 골프 왠지 안 어울릴 것 같은 궁합이다. 열사의 나라에서 골프라니...고개를 설레설레 흔들게 되는데, 어느날 신문에 실린 사진 한 장이 이런 생각을 바꿔버렸다.

몇년 전인가 세계적인 골퍼인 타이거우즈가 버즈 알 아랍 호텔 옥상에서 아라비아해를
향해 호쾌하게 티샷을 날리는 장면이 전세계 주요 매체에 빠지지 않고 실렸던 적이 있다.

당시 골프를 모르던 나도 이런 발칙한(?) 기획력의 산물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아~두바이에선 골프를 즐길 수 있구나" 하고 생각하게 되었다는 점. 대단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즈알아랍호텔 옥상 헬리콥터 이착륙장에서 티샷을 날리는 타이거우즈



에미레이트 골프 플럽이 생기고 Dubai Dessert Classic이 열리면서 두바이는 세계적인
골퍼들을 찾는 골프의 명소가 되어가고 있다. 한여름 숨이 턱턱 막힌다고 말해도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뜨거운 여름까지도 골프를 즐기기 위해서 전세계에서 골퍼들이 몰려온다.

두바이에서의 골프의 매력이라고 하면,

우선...열사의 나라에서 라운딩한다는 이색적인 아이디어! (날씨가 아무리 더워도 말이다)
그리고 열사의 나라라는 걸 까맣게 잊게 해줄 만큼 넓고 깨끗하게 정돈된 녹색 페어웨이와 수많은 연못들이 가득한 풍광의 골프장 디자인.
비기너부터 프로까지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챌린지를 제공하는 골프코스.
그리고 사막골프부터 나이트골프까지 본인 스타일별로 골프장을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 많은 점을 들 수 있다.
물론 세련되고 멋스러운 클럽하우스에서의 한때도 빼먹을 수 없는 즐거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