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Dubai, 2007-2008

2007년을 보내고 2008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순간. 올해에는 두바이에서 맞이했다.

가장 좋은 스팟이 어디일지 나름 고민을 하다가 선택한 곳은 바로 두바이의 상징 버즈알아랍 호텔이 한눈에 보이는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

10시경 도착해서 자정을 기다리면서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에서 최고의 장소를 찾아 헤맸다. 자정이 가까워질수록 수많은 두바이 거주민들과 관광객들이 같은 생각으로 몰려들기 시작했다. 버즈알아랍 호텔이 보이는 입구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카메라를 들고 진을 치고 서있었고,  나이트클럽 입구는 덩치가 듬직한 기도가 자리를 잡고 화려한 성장을 차려입은 VIP들을 맞이하느라 분주했다. 세련된 복장을 입고 빠른 걸음으로 친구들과 함께 새해 카운트다운을 하기위해 예약한 레스토랑과 바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이들이 마음을 들뜨게 하는 축제의 분위기를 자아냈다.  

대부분의 레스토랑 바와 나이트클럽은 일찌감치 예약이 끝났고, 새해맞이 특별 데코레이션과 함께 신나는 음악과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었다. 넘치는 사람들을 한 명이라도 더 받기 위해서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는 평상시에는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에서 멋진 풍광을 자랑하는 수로를 향해 나 있는 중앙 계단의 공간을 막고 콘서트와 댄스를 함께 즐기면서 식사와 시샤(물담배)를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야외공간을 만들었다. 자정이 거의 다 되자 많은 사람들이 플로어로 나와서 서로 껴안고 부등켜 안고 지나가는 한해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 새해에 대한 기대감으로 환히 빛나는 얼굴로 끊임없이 즐거운 웃음을 터트리면서, 공기중에 마치 해피 바이러스가 떠다니는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삼오오 친구들끼리 어깨를 가까이 하면서 드디어 시작된 카운트다운! 10, 9, 8, 7....3, 2, 1!!!! 드디어 새해를 맞이했다. 버즈알아랍호텔과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 하늘에 불꽃놀이가 시작되면서 축제의 분위기는 한껏 고조되었다.10분 동안 계속된 불꽃놀이는 버즈알아랍 호텔이 계속해서 조명을 바꿔가면서 변화하는 것과 맟춰서 환상적인 모습을 자아냈다. 특히나 아랍전통의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 하늘에서 터지는 황금빛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은 저절로 탄성이 터질 수 밖에 없었다. 열심히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지만, 어찌나 포토순간을 못 맞추는 지 안타까웠는데, 나중에는 그냥 이 순간을 즐기자는 생각에 화려한 모습으로 변하는 하늘만 쳐다보았다.

문제는 호텔로 돌아가는 길...가뜩이나 심한 교통체증에 과연 무사히 호텔로 돌아갈 수 있을지....걱정 가득한 마음으로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 입구로 나오자...역시나 도저히 택시를 잡기는 불가능할 것 같아만 보였다. 꽉 막힌 도로에서 차들은 전혀 움직이지 않았고, 빈 택시는 보이지 않았다.하필 호텔은 정말 먼 거리에 있는데...

새해 기념으로 빵빵 클랙션을 울리는 차들, 교통체증에 빵빵 거리는 차들, 그리고 오픈카에서 온몸을 일으켜서 축제의 즐거움을 마음껏 발산하는 젊은이들, 도로가에 위치한 주택가에서는 친구들끼리 파티를 즐기는지 터져나오는 즐거운 음악소리....주메이라 비치가 완전 축제의 한복판인 속에서 또 일군의 사람들은 도로가에서 차를 잡기 위한 전쟁을 시작했다.

정말 운이 좋게도 마음씨 좋은 런던에서 온 관광객 부부가 잡은 택시에 동승할 수 있었다. 그런데, 호텔로 가기까지 2시간이 넘게 걸릴 줄은 정말 예상밖....결국 런던에서온 관광객 부부는 부부싸움- 이렇게 차안에 갇혀있느니 차라리 무작정이라도 걸어가자는 아저씨와 길도 모르는데 이성을 차리고 택시를 타고 가자는 아줌마-끝에 30분을 택시안에 갇혀있다, 걸어가보겠다며 모험을 선택하고, 나는 그냥 죽치고 택시에 앉아있다가 3시가 다 되어서 호텔로 돌아올 수 있었다. 다행히 두바이의 택시비가 싸서 다행이었지, 아니었으면 신용카드로 받지 않는데, 큰일날 뻔 했다.

또 한번의 잊지 못할 여행의 기억을 가지고, 그렇게 새해를 두바이에서 맞이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Dubai, 2007-2008


Dune Dinner Safari는 오후부터 늦은밤까지 사막 베두인 캠프에서 보내는 사막 사파리의 진수!

오후 3시경에 호텔로 4X4 사파리 전용차량이 찾아온다. 두바이 시내를 벗어나 30분간 끝없이 이어지는 고속도로를 따라 가다보면 어느 순간 하늘아래 사막의 둔덕만 보이는 곳에 도착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Dubai, 2006


바로 사막자연보호구역에 입성하는 순간, 수많은 4X4 차량이 모이고, 꼬리에 꼬리를 물고 사막행진이 시작된다. 사막의 둔덕을 가파르게 오르락 내리락하면서 자동차가 만들어내는 모래바람이 몰아치고, 여기저기서 즐거운 비명소리가 들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Dubai, 2006



그러기를 한참. 어느순간 뜨거운 태양이 열기를 잃어가기 시작하면, 장관이 펼쳐진다. 사막의 모래 속으로 힘을 잃고 떨어져 내리는 태양을 바라보고 있자면 모두에게 고요한 명상의 시간을 선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Dubai, 2006


그리고 찾아간 베두인족의 캠프. 전통복장을 한 사람들이 낙타를 끌고 손짓을 한다. 캠프에 머무르는 동안 낙타 등에 올라타서 원하는 만큼 사막을 거닐다, 바베큐의 냄새가 허기진 배를 유혹하면, 캠프사이트 곳곳에 펼쳐진 양탄자와 쿠션에 몸을 기대고, 음료수 한잔을 걸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그러다 보면 어디선가 왠지 가슴을 울렁이게 하는 음악소리와 함께 화려한 벨리댄서가 유혹적인 허리놀림을 보이면서 관광객들의 마음을 훔친다.

향기로운 사과나무 향의 물담배 시샤를 피우면서 그 모습을 바라보다, 갑자기 캠프사이트에 불이 꺼지자 잠시 놀라지만, 무심코 쳐다본 아라비아의 밤하늘에서 무수히 떨어지는 별빛에 또 한참을 말없이 양탄자 위에 몸을 뉘우고 하늘만 쳐다본다.

아쉬운 마음과 함께 사막을 지나 다시 호텔로 돌아오니, 어느새 밤 10시가 훌쩍 넘는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바다위에 인공섬을 짓는 것만으로는 모자란다.
사막을 섬으로 만들어라! "


만약 이런 얘기를 듣고 말도 안된다는 반응을 보인다면, 당신은 두바이에 대해서 정말 모르는 사람이다. 왜냐햐면 두바이는 "Nothing is Impossible"의 도시니까.10/10자 파이낸셜 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두바이 정부 소유 부동산 개발사인 리미트리스 LLC가 두바이 시내를 관통하는 길이 75km의 세계 최장 인공운하인 아라비아 운하 공사를 오는 12월 착공한다.

두바이 인공섬 ' 팜제벨알리'에서 시작해 사막지대인 내륙을 통과해서, 현재 건설중인 두바이 제2국제공항을 반시계방향으로 돈 후, '팜주메이라'를 통해 걸프해로 나가도록 'U'자형 운하를 설계. 사막지대인 두바이에서는 바다나 호수 조망권을 갖춘 주거단지가 인기인지라, 이 운하가 완성되면 삭막한 사막이 해안도시로 변신하게된다.
.
아라비아운하 건설 프로젝트 개요
- 2007년 12월 착공
- 공사기간: 3년
- 공사비: 110억달러 (총 10조 900억)
- 규모: 총길이 75 km, 폭 150m, 깊이 6m

수로변 개발지대
- 15년에 걸쳐 주택, 쇼핑몰, 사무실, 오락시설 등 조성
- 운하 구간 중 33km
- 넓이 2만여 ha
- 총 500억달러(약 46조원) 투자



 

두바이 국제공항의 2007 예상실적?
10.9일자 걸프뉴스에 따르면, 두비이 국제공항 이용객이 2005년 2480만명, 2006년 2880만명에 이어 올해 3400만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 성장률이 18% 이를 것으로 보고됐다.

두바이국제공항 이용 항공기수도 지난해 17만 4700여대에서 올해 19만 1974대로 증가, 10% 성장세를 유지했다. 현재 두바이 국제공항에는 총 118개 항공기가 이착륙하면서 세계 200여개 도시를 연결하고 있다.
 
두바이 카고 빌리즈를 통과한 화물량도 지난 9개월간 지난해 동기간보다 11% 증가해 113만톤에 달한다.

두바이 국제공항의 성공요인은?
두바이 항공자유화정책, 급성장하는 아시아 루트의 연결고리로서의 지위, UAE와 두바이가 비지니스 목적지로 부상한 점

두바이 공항의 미래는?
현재의 두바이 국제공항은 2010년까지 연간 7500만명을 수용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현재 제벨알리 인근 140평방 킬로미터 부지에 건설되고 있는 '월드 센트럴 국제공항'은 연간 약 1억 2000만명 수용이 가능. 따라서 2015년에는 두바이 양대 국제공항을 통해 연간 1억 9000만명의 여행객을 수용할 수 있게 된다.

 



예전에 어느 헐리웃 영화에서 봤던 장면. 너무나도 화려한 모자이크가 인상적인 기둥이 여럿 있는 실내 수영장이 나왔다. 엄청난 부호가 즐길 수 있는 듯한 인테리어는 수영장의 물결이 빛을 받아 실내에서 넘실거리면서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는데, 멋진 몸매의 주인공이 물살을 가르며 수영하는 모습이 그리도 멋질 수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알고 보니, 이곳은 바로 두바이 버즈알아랍호텔 스파인 Assawan Spa 에 부속된 수영장이라는 사실...

우리의 상식과 달리 이곳에서는 스파를 즐긴 후에 다시 수영을 즐기는 모양이다. 최고의 전망을 자랑하는 버즈알아랍 호텔 18층에 위치한 스파는 정말 멋진 광경을 제공해준다. 전면이 유리로 장식되어 있어서, 스파나 수영을 즐기다가 바깥을 보면 맑은 하늘과 아라비안 해안이 바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성급 호텔이니 그 호화로움이야 더 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우연히 기회가 되어 스파를 즐기러온 사람들이 머무는 라운지를 방문할 수 있었는데, 버즈알아랍 호텔 상층 중심부에 위치해 있어서, 로브를 읽고 자유롭게 걸어다니며 잡지도 읽고 커피도 한잔 할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다. 이 자리에서 일어나 아래를 내려다 보면, 바로 버즈알아랍 호텔의 1층 로비가 보이는데, 위에서 내려다본 버즈알아랍호텔은 정말 황금빛과 다양한 색상의 물결...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Spa Lounge, Burj Al Arab, Dubai, 2006


그렇지만 90분이 넘는 스파로 릴랙스된 상태에서 로브와 슬리퍼를 신고 오픈된 공간에서 남녀가 섞여서 커피를 마신다...그다지 끌리진 않던데, 나만 그랬나??? 하여튼 그래서 그런지 그날은 한명도 라운지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그리고 언뜻 본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자그마한 Family Pool도 물이 수영장에 넘쳐 흐르는데, 전면 유리를 바라보니, 마치 공중부양해서 수영을 즐기는 듯한 착각이 일 정도였다. 근데 조금 웃긴건 그다지 크지도 않은 수영장인데도 짧은 반바지와 티셔츠를 입은 안전요원이 항상 대기중이라는 거다.

하여튼 중요한 건 엄청 보기 좋았다는 거고, 볼 수 밖에 없었던데 못내 아쉬움으로 남았다는 거다.아~~나도 언젠가 이곳을 함 이용해 볼 수 있을지...우리나라 신혼부부들은 허니문으로 간다던데...하여튼 부럽다. 참 Assawan은 치유효과가 있는 중동의 돌이름에서 유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업시간: 7:00-22:00
위치: 버즈알아랍호텔 18층
연락처: 04 301 7777
홈페이지: www.burj-al-arab.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