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Dubai, 2007-2008

2007년을 보내고 2008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순간. 올해에는 두바이에서 맞이했다.

가장 좋은 스팟이 어디일지 나름 고민을 하다가 선택한 곳은 바로 두바이의 상징 버즈알아랍 호텔이 한눈에 보이는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

10시경 도착해서 자정을 기다리면서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에서 최고의 장소를 찾아 헤맸다. 자정이 가까워질수록 수많은 두바이 거주민들과 관광객들이 같은 생각으로 몰려들기 시작했다. 버즈알아랍 호텔이 보이는 입구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카메라를 들고 진을 치고 서있었고,  나이트클럽 입구는 덩치가 듬직한 기도가 자리를 잡고 화려한 성장을 차려입은 VIP들을 맞이하느라 분주했다. 세련된 복장을 입고 빠른 걸음으로 친구들과 함께 새해 카운트다운을 하기위해 예약한 레스토랑과 바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이들이 마음을 들뜨게 하는 축제의 분위기를 자아냈다.  

대부분의 레스토랑 바와 나이트클럽은 일찌감치 예약이 끝났고, 새해맞이 특별 데코레이션과 함께 신나는 음악과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었다. 넘치는 사람들을 한 명이라도 더 받기 위해서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는 평상시에는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에서 멋진 풍광을 자랑하는 수로를 향해 나 있는 중앙 계단의 공간을 막고 콘서트와 댄스를 함께 즐기면서 식사와 시샤(물담배)를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야외공간을 만들었다. 자정이 거의 다 되자 많은 사람들이 플로어로 나와서 서로 껴안고 부등켜 안고 지나가는 한해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 새해에 대한 기대감으로 환히 빛나는 얼굴로 끊임없이 즐거운 웃음을 터트리면서, 공기중에 마치 해피 바이러스가 떠다니는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삼오오 친구들끼리 어깨를 가까이 하면서 드디어 시작된 카운트다운! 10, 9, 8, 7....3, 2, 1!!!! 드디어 새해를 맞이했다. 버즈알아랍호텔과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 하늘에 불꽃놀이가 시작되면서 축제의 분위기는 한껏 고조되었다.10분 동안 계속된 불꽃놀이는 버즈알아랍 호텔이 계속해서 조명을 바꿔가면서 변화하는 것과 맟춰서 환상적인 모습을 자아냈다. 특히나 아랍전통의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 하늘에서 터지는 황금빛의 불꽃이 터지는 모습은 저절로 탄성이 터질 수 밖에 없었다. 열심히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지만, 어찌나 포토순간을 못 맞추는 지 안타까웠는데, 나중에는 그냥 이 순간을 즐기자는 생각에 화려한 모습으로 변하는 하늘만 쳐다보았다.

문제는 호텔로 돌아가는 길...가뜩이나 심한 교통체증에 과연 무사히 호텔로 돌아갈 수 있을지....걱정 가득한 마음으로 수크 마디나 주메이라 입구로 나오자...역시나 도저히 택시를 잡기는 불가능할 것 같아만 보였다. 꽉 막힌 도로에서 차들은 전혀 움직이지 않았고, 빈 택시는 보이지 않았다.하필 호텔은 정말 먼 거리에 있는데...

새해 기념으로 빵빵 클랙션을 울리는 차들, 교통체증에 빵빵 거리는 차들, 그리고 오픈카에서 온몸을 일으켜서 축제의 즐거움을 마음껏 발산하는 젊은이들, 도로가에 위치한 주택가에서는 친구들끼리 파티를 즐기는지 터져나오는 즐거운 음악소리....주메이라 비치가 완전 축제의 한복판인 속에서 또 일군의 사람들은 도로가에서 차를 잡기 위한 전쟁을 시작했다.

정말 운이 좋게도 마음씨 좋은 런던에서 온 관광객 부부가 잡은 택시에 동승할 수 있었다. 그런데, 호텔로 가기까지 2시간이 넘게 걸릴 줄은 정말 예상밖....결국 런던에서온 관광객 부부는 부부싸움- 이렇게 차안에 갇혀있느니 차라리 무작정이라도 걸어가자는 아저씨와 길도 모르는데 이성을 차리고 택시를 타고 가자는 아줌마-끝에 30분을 택시안에 갇혀있다, 걸어가보겠다며 모험을 선택하고, 나는 그냥 죽치고 택시에 앉아있다가 3시가 다 되어서 호텔로 돌아올 수 있었다. 다행히 두바이의 택시비가 싸서 다행이었지, 아니었으면 신용카드로 받지 않는데, 큰일날 뻔 했다.

또 한번의 잊지 못할 여행의 기억을 가지고, 그렇게 새해를 두바이에서 맞이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graph by Passion4Travel, Dubai, 2007-2008


두바이에서 제일 유명한 쇼핑장소는 바로 골드 수크, 스파이스 수크. 허름한 옛 두바이 시가지 건물들 사이에 고불고불 난 길목에 자리잡은 금시장과 향신료시장은 대낮부터 휘황찬란한 빛으로 관광객을 현혹하고, 골목 가득 오감을 자극하는 향내로 다시 관광객을 취하게 만든다.

그렇지만 옛날 아랍의 정취를 느끼고 그 기념품을 사기 위해 꼭 구 시가지의 수크에서 쇼핑을 해야되는 건 아니다.

두바이를 찾는 관광객들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서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내에 현대판 아랍시장을 멋스럽게 재현해 놓은 곳이 있다.

바로 Souk Madinat Jumeirah!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k는 영어로는 Market 시장이라는 뜻인데, 이곳은 예전 아랍상인들이 물건을 팔던 그 시절을 7성급 호텔 버즈 알 아랍과 6성급 호텔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에 묵을 수 있는 관광객들의 입맞에 맞춰서 새롭게 만든 쇼핑몰이다.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이 아랍 황실을 컨셉으로 외관을 설계해서, 이 쇼핑몰도 외관은 아랍전통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쇼핑몰 안은 예전 수크처럼 조그마한 샛길들이 많이 나 있어서, 생각보다 그리 크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무척이나 많은 샵들이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아랍 전통 생활용품부터 기념품, 간단한 스낵류부터 최고급 레스토랑까지 거의 관광객이 쇼핑하면서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이 다 있는 종합 쇼핑몰이다.
 
사람들이 그다지 많지 않아서 호젓하니 쇼핑을 즐길 수 있고, 곳곳에 야외로 통하는 테라스가 연결되어 있어서, 햇빛을 쬐면서 커피 한잔을 여유있게 즐길 수 도 있다. 특히 야외는 마디나 주메이라 호텔의 특징인 수로가 거미줄처럼 연결되어 있어서, 수로에 떠 다지는 이브라(목선)을 내려 보다가 고개 들어 7성급 호텔 버즈 알 아랍 호텔에 햇살에 눈 부시게 반사되는 모습도 보고... 그냥 쇼핑만을 위해서 들르기 보다는 여유 있게 반나절을 보내기 위해 들를 만한 곳.

영업시간: 일요일~수요일 10:00-23:00

* Photo: Jumeirah Group Homepage


두바이 사막에 위치한 또 하나의 아랍스타일 리조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성급 호텔로 유명한 버즈 알 아랍이 속한 주메이라 호텔 그룹에서 운영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막속 리조트로 7성급 호텔에 버금가는 최고의 서비스를 자랑한다. 에미레이트 그룹에서 운영하고 있는 알 마하 리조트가 아랍전통의 느낌이 더 강하고 소수의 게스트만을 위한 조용한 리조트라면 , 주메이라 밥 알 샴스는 최고급의 스타일이 있는 휴식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리조트로 더욱 규모도 크고 럭셔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 마하와 달리 객실을 이용하지 않아도 즐길 수 있는 패키지들이 제공된다. 특히 여름 섬머 패키지 중에는 아침,점심,저녁식사를 모두 리조트내에서 즐기면서 하루종일 오아시스에서 편안한 휴식을 보내는 경험을 제공하는 OASIS SUMMER EXPERIENCE 패키지가 인기고, 어린이가 있는 가족의 경우 유아풀 이용과 더불어 점심식사가 제공되는 DAY ENTRANCE PACKAGE가 인기다. 그래서인지 주메이라 밥 알 샴스는 UAE에서 주말 탈출지로 가장 선호하는 호텔로 선정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개의 스위트룸을 포함해서 총 115개의 딜럭스룸이 있는데, 모두 아랍스타일로 장식되어있다. 이 리조트의 특징은 정말 야외 풀이라고 할 수 있다. 이곳이 사막 한가운데가 아니라 동남아의 세부같은 해변가 리조트에 와있는 것처럼 곳곳에 대형 풀장등이 자리잡고 있어서, 정말 사막 한가운데에서 기대하지 않았던 시원함을 절로 느끼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하나의 특징은 바로 중동 최초의 야외 아랍스타일 레스토랑. 누구나 사막 호텔에서는 멋진 아랍식 디너를 생각할 텐데, 이 리조트에서는 그 이상이 제공된다. 야외에 일류 야외 사막 레스토랑 (Al Hadheerah Desert Restaurant)을 운영하고 있다. 단지 식사만 제공되는 게 아니라 최고급 호텔에서 제공되는 사막의 엔터테인먼트 쇼라고 생각해야 할 정도의 환대를 기대하면 된다. 야외 레스토랑 자체가 아랍의 전통 수크(마켓)를 옮겨놓은 것처럼 되어 있고, 야외에서 즉석 조리하는 뷔페 요리를 제공하기 때문에 공기중에는 향신료가 강한 아랍전통의 음식향이 진하게 배어나와 식욕을 돋군다. 그리고 라이브밴드에 맞춰서 등장하는 레바논출신 가수와 댄서의 공연과 전통댄스, 사냥매의 전시, 낙타와 승마 경험 등 이날 저녁에 사막에서 기대할 수 있는 모든 경험을 다 즐길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Photo: 주메이라 밥 알 샴스 홈페이지 http://www.jumeirahbabalshams.com/